메인으로 편성표보기
[영상] 인동초 곁으로 돌아간 이희호 여사
최종수정 : 2019-06-11 18:06기사입력 : 2019-06-11 18:06남궁진웅 기자
구독하기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이자 대표적 여성운동가로 활동했던 이희호 여사가 10일 향년 97세로 별세했다.
이 여사는 올해 3월부터 4노환으로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다.

김 전 대통령과는 1962년 결혼한 뒤 정치적 동지로서 격변의 현대사를 함께했다.

김 전 대통령의 미국 망명과 납치 사건, 내란음모 사건과 수감, 가택연금 등 군사정권 내 이어진 감시와 탄압을 함께 감수했고 지미 카터 미국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지난 1997년 김 전 대통령이 마침내 대통령에 당선된 뒤에는 일흔을 넘은 나이에 ‘퍼스트 레이디’로서 활발한 내조를 벌였다.

이 여사는 김 저 대통령 재임 시 여성의 공직 진출 확대를 비롯해 여성계 인사들의 정계 진출을 지원하기도 하며 여성부를 출범시키는데 직·간접적으로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공로를 인정받아 미국 교회여성연합의 '용감한 여성상', 미국 캘리포니아주 '이 해의 탁월한 여성상', 무궁화대훈장, 펄벅 인터내셔널 '올해의 여성상' 등 다수의 상을 수상했다.
 

[연합뉴스]


© 아주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아주TV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