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촌 장관, 토니상 '위대한 개츠비' 린다 조 등에 축전
최종수정 : 2024-06-18 17:43기사입력 : 2024-06-18 17:43전성민 기자
구독하기
16일현지시각 미국 토니상 시상식에서 위대한 개츠비로 뮤지컬 최고 의상상을 받은 린다 조왼쪽와 조명상을 받은 해나 수연 김오른쪽 여성 사진연합뉴스 16일(현지시각) 미국 토니상 시상식에서 '위대한 개츠비'로 뮤지컬 최고 의상상을 받은 린다 조씨(왼쪽)와 조명상을 받은 하나 김씨(오른쪽 여성) [사진=연합뉴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은 16일(현지시간) 제77회 토니상 시상식에서 ‘의상상’을 받은 뮤지컬 ‘위대한 개츠비’의 제작자 신춘수 ㈜오디컴퍼니 대표와 수상자 린다 조씨, ‘조명상’을 받은 뮤지컬 ‘아웃사이더스’ 하나 김씨에게 축전을 보내 축하와 격려의 뜻을 전했다.
 
유 장관은 “이번 수상은 한국 뮤지컬의 가능성과 뛰어난 작품성을 세계인에게 알린 뜻깊은 성취이다. 화려한 색감과 디자인의 의상으로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는 무대를 연출해 준 모든 제작진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낸다”고 축하했다.
 
아울러 “한국 뮤지컬의 저력을 전 세계에 알리는 데 앞으로도 힘이 되어주길 바라며 빛나는 행보를 국민들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격려했다.
 
신춘수 대표는 ‘위대한 개츠비’의 총괄 프로듀서를 맡아 미국 브로드웨이에 성공적으로 진출했으며, 린다 조씨는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2014년에 이어 두 번째 토니상 의상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하나 김씨도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뮤지컬 ‘아웃사이더스’로 토니상 조명상을 공동으로 수상했다.

1947년 제정된 토니상은 매년 미국 브로드웨이의 연극, 뮤지컬 작품을 대상으로 심사, 시상하는 세계적 권위를 지닌 시상식이다.
 
 
© 아주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