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북' 푸틴, 김정은과 밀담·포괄적 협력 동반자 협정 체결 전망
최종수정 : 2024-06-19 13:17기사입력 : 2024-06-19 03:00송윤서 기자
구독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해 9월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회담을 열고 마주앉아 웃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해 9월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마주앉아 웃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북이 24년 만에 이뤄졌다. 이번 회담을 통해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포괄적 협력 동반자 협정'을 체결할 것으로 보여 양국 관계가 한층 더 격상될 전망이다.

러시아 타스통신이 보도한 공식일정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극동지역 사하(야쿠티야) 공화국 야쿠츠크를 방문한 뒤 저녁쯤 평양에 도착한다. 19일 푸틴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 일정을 고려하면 그가 북한 땅에 실제 머무는 시간은 만 하루가 채 되지 않지만, 두 정상은 짧은 일정을 최대한 활용해 밀착 관계를 과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푸틴 대통령의 평양 도착이 늦어지는 만큼 주요 일정은 이튿날인 19일부터 진행된다. 두 정상은 회담, 소련군 추모 해방탑 헌화, 공연 관람 등을 소화한다. 러시아 측은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산책과 다도를 겸한 일대일 비공식 회담도 진행해 '가장 중요하고 민감한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구체적 의제에 대해선 공개하지 않았으나, 북한 노동자의 러시아 파견과 같은 민감한 문제들도 오고 갈 것으로 점쳐진다.

두 정상은 회담 이후 공동 문서에 서명하고 이를 언론에 발표할 계획이다. 특히 주목되는 부분은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의 세부 내용이다. 이번 러시아 방북 수행단에 안드레이 벨로우소프 국방장관과 유리 보리소프 로스코스모스 연방우주공사 사장 등이 이름을 올린 점을 고려하면 높은 수준의 군사·우주 분야 협력이 동반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아울러 이날 실린 북한 노동신문 기고문을 통해 푸틴 대통령은 북한과 "서방의 통제를 받지 않는 무역 및 호상(상호) 결제체계를 발전시키고 일방적인 비합법적 제한조치들을 공동으로 반대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양국은 미국 중심의 국제 금융 시스템과 기축 통화인 달러화의 영향을 받지 않는 자체 무역·결제 시스템 도입 등 경제 협력을 논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 아주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