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선제골로 중국 제압…3차 예선 일본·이란 피한다
최종수정 : 2024-06-11 22:20기사입력 : 2024-06-11 21:51서민지 기자
구독하기
선취골 넣는 이강인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후반전 이강인이 선취골을 넣고 있다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후반전 이강인이 선취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중국전에서 선제골을 넣으면서 김도훈호 한국 축구대표팀이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을 무사히 마쳤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마지막 6차전에서 후반 16분에 터진 이강인의 선제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겼다.

이강인은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박스 왼쪽에서 내준 패스가 황인범(즈베즈다)을 통과해 넘어오자 그대로 밀어 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이강인은 지난 6일 싱가포르전에서 터트린 멀티골에 이어 두경기 연속 골을 기록하게 됐다.

이미 5차전에서 조 1위와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마지막 경기에서도 승리를 거둬 5승 1무 무패(승점 16)의 성적으로 2차 예선을 마무리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3위 한국은 이날 승리로 이달 발표되는 랭킹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가맹국 중 3위권을 유지했다. 아울러 3차 예선 조 추첨에서 1번 포트에 들어가는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3차 예선은 18개 팀이 3개 조로 나뉘어 치른다. FIFA 랭킹 23위인 한국은 아시아 3위권의 일본과 이란을 피할 수 있게 됐다. FIFA 랭킹 후순위 나라하고만 한 조가 된다.

아시아에 배정된 8.5장의 본선행 티켓 중 6장의 주인공이 결정되는 3차 예선의 조 추첨은 오는 2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AFC 본부에서 진행된다.


© 아주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