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만 "인공지능, ID화·명확한 저작권보호 법규 필요"
최종수정 : 2024-05-30 12:31기사입력 : 2024-05-30 12:31전성민 기자
구독하기
이수만 전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3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레드호텔에서 열린 2024 국제저작권관리단체연맹CISAC 세계 총회에서 기조연셜을 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이수만 전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3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레드호텔에서 열린 '2024 국제저작권관리단체연맹(CISAC) 세계 총회'에서 기조연셜을 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SM엔터테인먼트 창립자인 이수만 전 SM 총괄 프로듀서가 인공지능 시대에 저작권 보호를 위해서는 명확한 저작권 보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전 총괄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2024 국제저작권관리단체연맹(CISAC) 세계 총회’ 기조연설자로 나서 "인공지능 시대에 콘텐츠를 생산할 때 어디까지를 원 창작자의 저작물, 어디까지를 인공지능의 창작물로 볼지를 정하는 것이 가장 시급하다"고 짚었다.

이 전 총괄은 AI 기술 진화에 따라 △불법 복제 및 배포 △표절 △대중에게 인지되지 못한 창작자의 권리 침해 등을 우려하며, 문화산업이 잘못된 구조로 변형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해결잭으로 그는 “AI 챗봇과 아바타, 로봇 등에게도 일종의 ‘주민등록증’을 발급하거나 ‘실명제’(ID)화 할 필요가 있다”면서 “AI 세상은 창작자들에게 엄청난 기회이자 저작권자에겐 전쟁의 시대다. 전 세계 어디서나 저작권자가 권리를 보호 받을 수 있는 '스마트 계약'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 전 총괄은 "나는 AI 챗봇 빌리버다. 케이팝과 AI의 접목은 창작자와 소비자가 소통하는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 아주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