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한민국 1호 아쿠아리움 '아쿠아플라넷 63' 39년 만에 영업 종료
최종수정 : 2024-05-30 12:56기사입력 : 2024-05-30 11:23김다이 기자
구독하기
관람객들이 아쿠아플라넷 63에서 머메이드쇼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김다이 기자 관람객들이 아쿠아플라넷 63에서 머메이드쇼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김다이 기자] 여의도 '63빌딩'에서 관람객을 맞았던 국내 1호 아쿠아리움이 39년 만에 문을 닫는다.
30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운영 중인 아쿠아리움 '아쿠아플라넷 63'이 오는 6월 30일을 끝으로 영업을 종료한다. 이에 따라 아쿠아플라넷은 제주, 여수, 일산, 광교에서 만날 수 있다.

한화그룹은 미술관 '퐁피두센터'를 63스퀘어에 유치함에 따라 아쿠아플라넷 63 운영 중단을 결정하게 됐다.

63빌딩 내에서 운영 중인 63아트도 같은 날 영업을 종료한다. 또 63빌딩 뷔페 '파빌리온'은 6월 30일까지만 정상 영업하고 1년여간 휴장에 들어간다.

아쿠아플라넷 63은 1985년 7월 '63씨월드'로 개장해 고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규모는 작지만 접근성과 한화그룹의 상징적인 건물 '63스퀘어'를 한 번에 관람할 수 있어서 인기를 끌었다.

아쿠아플라넷 관계자는 "63스퀘어에 퐁피두센터 오픈이 결정됨에 따라 아쿠아플라넷 63과 63아트 영업을 종료하게 됐다"며 "국내 1호 아쿠아리움으로 오픈 당시 하루 1만명이 방문할 정도로 인기였던 곳인 만큼 직원들도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다.
© 아주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