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메탄 감축사업 추진 박차
최종수정 : 2024-05-30 11:31기사입력 : 2024-05-30 11:31내포=허희만 기자
구독하기
사진충남도 행정부지사 주재 메탄 감축 전담팀 회의 장면[사진=충남도] 충남도가 정부계획보다 5년 앞당긴 2045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2030 메탄 감축 로드맵’ 수립에 나섰다.  
도는 30일 행정부지사실에서 김기영 부지사 주재로 메탄 전담팀(TF) 소속 부서장 9명이 참석한 가운데, ‘메탄 감축 전담팀 회의’를 열고 그동안 발굴한 사업의 추진 방향 등을 논의했다.
 
메탄 감축 관련 9개 부서는 기후환경정책과, 탄소중립경제과, 스마트농업과, 축산과, 환경관리과, 물관리정책과, 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 보건환경연구원이다.
 
로드맵은 김태흠 지사가 지난해 12월 제28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에서 메탄 감축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수립을 지시함에 따른 것이다.
 
분야별 사업 발굴에 앞서 도는 지난 3월 2030년까지 2021년 메탄 발생량(3552tCO2eq) 대비 35%(1243tCO2eq)를 감축해 2309tCO2eq이하로 배출하는 메탄 감축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이는 국가 감축 목표(30%)보다 5% 높은 것으로, ‘탄소중립경제특별도’ 추진 전략 중 수소 에너지 활용 부문과 연계한 바이오메탄 활용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에 발굴한 과제는 총 21개 과제로 농축산업, 폐기물, 에너지·산업 분야로 나뉘며, 이 중 4개 과제는 메탄 감축과 포집 활용을 포함했다.
 
농축산업 분야 과제는 13개로 △저탄소 벼 논물관리기술 보급 △2030년까지 논물관리 면적 2만 824ha 확대 △토양개량제 지원사업 △바이오차 활용 토양개량제 지원 △전략작물산업화 사업 △전략작물직불제를 추진한다.
 
바이오차는 식물·동물·미생물 등 유기물인 ‘바이오매스(Biomass)’와 숫을 뜻하는 ‘차콜(Charocal)’의 합성어로, 유기물을 열 분해로 만든 숫모양 토양개량제이다.
 
이와 함께 △스마트축산 복합단지 조성 △가축분뇨 에너지화 사업 △축산농가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확산 △축산농가 저메탄 사료 지원 △메탄감축 벼품종 2세대 빠르미 보급 확산 △저탄소 식량작물 재배기술 현장 확산 △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물관리와 완효성비료 복합기술 확대 사업을 발굴했다.
 
폐기물 분야는 △2026년까지 소각시설 7곳 설치 △2030년까지 생활자원회수센터 8곳 확충 △2030년까지 음식물폐기물 감량기 14대 설치 △2030년까지 유기성 폐자원 통합바이오가스시설 2곳 설치 등 4개 과제이다.
 
에너지·산업 분야는 △2030년까지 바이오가스 활용 청정수소 생산시설 6곳 설치 △기업협의체 운영을 통한 탈루 메탄 관리 △2030년까지 산업밀집지역 온실가스 관측망 10곳 확충 △고탄소 배출지역 탈루 메탄 실측 모니터링 등 4개 과제를 발굴했다.
 
발굴 과제 중 △스마트축산 복합단지 조성 △가축분뇨 에너지화 사업 △바이오가스 활용 청정수소 생산시설 설치 △유기성 폐자원 통합바이오가스시설 설치 사업은 처리 과정에서 발생되는 바이오 메탄을 포집해 수소·전기 등 에너지로 활용하는 방안을 접목했다.
 
도는 국가의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기후대응기금 등 국비사업 규모가 확대되는 만큼 메탄 감축 과제에 대해 선제적 국비 확보 방안을 수립·이행할 방침이다.
 
토론에서는 메탄 감축 신규 과제의 지속적 발굴과 도 추진사업을 통해 사업 확대 및 제도개선 등 정부에 역제안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김기영 행정부지사는 “메탄이 지구 온실효과에 미치는 영향이 이산화탄소보다 28배 높아 기후위기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필수적으로 감축해야 한다”며 “이번 메탄 감축 로드맵을 수립·추진을 통해 메탄 감축 분야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아주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