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교통업계 간담회 진행... 지역 관광교통 접근성 높인다
최종수정 : 2024-05-29 18:45기사입력 : 2024-05-29 18:45김다이 기자
구독하기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29일 오후 3시,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한국철도공사, 세계적인 온라인 여행사(OTA) ‘클룩’ 등 민간업계와 유관 기관과 함께 간담회를 열고 외래객의 지역 관광교통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기관 간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그간 정부는 ‘한국 방문의 해’를 계기로 관광공사, 민간 교통업계와 협력해 외국인 관광객이 인증 등의 제약 없이 자유롭게 국내 교통수단을 예약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 예약·결제 편의 서비스를 개선해왔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지역 방문과 직결되는 지역의 교통기반 향상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확산하고 사례를 공유했다. 

또한 지역의 터미널과 고속철도역, 지역 공항 등 주요 관문에서의 관광지 연계교통 서비스 확대 등 교통접근성을 높이는 방안을 다뤘다.

이와 관련해 부산시는 문체부의 ‘지역 관광교통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기장군 오시리아 중심으로 시범 운영하고 있는 수요 응답형 버스(DRT)의 성과를 공유했다. 수요 응답형 버스는 4월 기준 약 53만명이 이용하고 있다. 

‘클룩’은 작년 12월에 고속버스 실시간 예매 서비스를 도입한 이후 예약률이 17배 증가한 성과와 지역 연계상품 개발 사례를 소개했다. 

박종택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관광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국내외 관광객의 지역관광 방문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교통편의 서비스는 지역관광 방문과 직결되는 만큼 업계, 지자체와 협력해 고속철도역, 터미널 등 주요 관문에서 관광지로의 연계 교통 접근성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 아주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