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일 용인시장 "용인 MZ세대 공무원 이탈 막으려면 기준인력·인건비 높여야"
최종수정 : 2024-04-17 09:21기사입력 : 2024-04-17 09:21용인=김문기 기자
구독하기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사진용인시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사진=용인시] "용인의 국가사업과 이양된 특례사무 등으로 급증하는 시의 행정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행안부가 정하는 지방자치단체의 기준인력, 기준인건비를 인구와 행정수요에 비례하는 수준으로 조정해야 한다"
이싱일 용인특례시장은 이같은 내용의 서한을 지난 16일 이상민 행안부 장관에게 보냈다며  “용인시의 경우 반도체 국가산업단지와 반도체 특화 신도시 조성 등 대형 프로젝트 추진으로 행정 업무량이 폭주하는데 (행안부의) 기준인력 동결로 공무원 1인당 주민수는 도내 최고(1인당 333명)여서 시의 직원들은 격무의 조속한 해소를 하소연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이 시장은 “용인시는 면적 기준으로 수원시의 4.9배, 성남시의 4.2배나 되는 매우 큰 도시인데도 기준인력과 기준인건비는 인구가 엇비슷한 수원시나 고양시, 성남시와 비교할 때 상당히 낮게 책정돼 있다”면서 "낮게 책정된 기준인력과 기준인건비로 인해 시의 인력 증원에도 상당한 애로를 겪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에는 행안부의 기준인력 동결 방침이 공무원 정원 동결로 이어져 시의 인사적체가 심각한 상태에 이르렀다. 정부의 공무원 승진 소요기간 단축방안은 용인시에는 실효적이지 않다"고 했다.
 
행안부가 최근 인사혁신처와 함께 MZ세대 공무원의 이탈을 막기 위해 ‘일 잘하는' 공무원의 승진 소요 기간을 앞당기는 등의 계획을 발표했지만 용인시의 경우 수원·고양·성남 등에 비해 낮게 책정된 기준인력과 기준인건비로 인해 인력을 증원하기 어려워서 인사 적체를 해소할 수 없으니 MZ세대 공무원의 승진도 쉽지 않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MZ세대 공무원들의 이탈을 막기 어려우므로 용인처럼 행정수요가 급증하는 반면 기준인력과 기준인건비가 낮게 책정된 도시에서는 행정안전부의 대책이 효과를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 시장은 지난달 25일 이상민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도 시의 현황 자료를 건네주며 기준인력과 기준인건비의 문제를 제기하고, 용인처럼 성장속도가 빠른 도시에 대해선 급증하는 행정수요에 맞게 공무원 인력운용을 탄력적으로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 아주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