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으로 편성표보기
[오늘의 아주경제] 김용균씨 목숨 담보로 밥벌이 하게 한 사회
최종수정 : 2018-12-19 14:16기사입력 : 2018-12-19 14:16남궁진웅 기자
구독하기
지난 2016년 5월, 비정규직 김모군이 홀로 서울 구의역 안전문을 수리하다 끼어 죽은 지 2년이 넘게 흘렀지만, '제2의 김모군' 김용균씨의 사고를 막을 순 없었습니다.
비정규직 김용균씨는 여전히 지켜주는 이 없이 위험현장에서 혼자 일해야 했고, 컵라면으로 끼니를 때워야 했고, 죽는 순간 역시 혼자였습니다.

왜 지난 일을 토대로 이 사회가 발전하지 못하고 역사는 되풀이되고 있을까요??
 

[연합뉴스]


© 아주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아주TV 영상